페이스북에 공유 트위터에 공유 구글플러스에 공유 카카오스토리에 공유 네이버밴드에 공유

[인터뷰]영어가 필수인 시대, GCS어학원 ‘꿀 먹은 벙어리’ 학습법에서 벗어나 ‘소통하는 영어’ 강조

김정진기자 0 1,237

신토익으로 바뀌면서 그에 따른 불안감이 높아져 토익학원 수강생이 증가하고 있다. 각종 영어 학원에는 시험 대비를 위한 수강생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고 있지만, 정작 외국인들을 만나면 ‘꿀 먹은 벙어리’가 되는 이들이 태반이다.

취업, 대학원 입학 등에 필요한 요건이 어학 성적이기에 단순히 스펙으로만 여겨 실용적인 학습을 간과하고 있는 셈이다. GCS어학원은 시험을 위한 학습보다 공부를 통해 정말 오롯이 내 것이 될 수 있는 영어 학습법을 실천하고 있다.

39385111673a4d726fbcdf06a574ced4_1480318


<사진=GCS어학원 주최 social class (왼)GCS어학원 김정민 대표>

▲ 영어가 필수인 시대, 포커스를 두는 부분이 있다면?
기본적으로 영어를 잘하는 사람들이 많다. 때문에 그 수요에 따라 토익, 텝스 등 시험을 대비할 수 있는 학원이 워낙 많은데 실상 졸업 후 취업에 있어 영어말하기 커뮤니케이션 스킬이 부족하면 사회에서 버티기 힘든 것이 실정이다.

따라서 소통하는 영어에 포커스를 두고 있다. 실용적인 말하기 능력에 포커스를 두어, 일반인을 비롯해 면접을 준비하는 취업준비생 또는 국내·외 대학원 입학 준비를 앞둔 대학생들에게 필요한 프로그램을 마련했다.

저마다의 목적은 다양하겠지만 1차적으로 소통이 우선되어야 하기 때문에 스피킹 시험 토익스피키으, 오픽, IBT토플, IELTS 을 준비하는 과정이 따로 있고 면접과정, 비즈니스 잉글리시까지 커버할 수 있도록 주안점을 두고 있다.

기존의 토익을 완전히 배제할 수는 없지만 주입식 강의, 단순 시험 대비가 중점이 아닌 토익 중에서도 토익 Speaking, 토익Writing에 중점을 두는 형식인 셈이다.
 
▲ 그에 따른 특별한 교습법이 있나?

GCS만의 특별 교습법에 있어 개인 맞춤식 일대일 수업방식을 취하고 있다. 말하기 수업에 있어 핵심은 말하는 연습을 많이 시키고 코칭을 많이 해주는 것이기 때문에 개인 혹은 소규모로 수업이 진행되고 있다.

소규모 수업이기 때문에 특히 레벨체계가 타 학원에 비해 세분화되어 있다. 기초가 전혀 없는 초급자에게 원어민에게 가서 무조건 수업을 듣게 한다면 효율을 기대하기 힘들다. 레벨체계의 세분화와 소규모 수업에 대한 노하우를 충분히 보유한 점이 저희만의 장점이라 할 수 있다.

특히 일률적으로 만들어진 강의를 제공하기보다 컨설팅을 통해 니즈에 맞는 프로그램을 기획·제공하고 있어 다양한 니즈를 가진 수강생들의 만족을 충족시킬 수 있다는 장점도 있다.

▲ 그러한 장점과 노하우를 가진 GCS어학원의 강사진은 어떻게 구성되어있나? 

소수정예 학원들이 무조건 효과적이라 보기엔 무리가 있다. 강의는 대학을 졸업한 학생도 할 수 있다. 하지만 효과를 기대하기 위해서는 강사진과 교습법의 퀼리티가 중요하다. 때문에 GCS어학원은 원어민 수준의 교포들이 강사진으로 포진되어 있고, 스피킹을 자연스럽게 터득할 수 있는 교정 중점의 교수법으로 짧은기간내 말하기의 자신감을 갖게되는 것이 특징이다.

기초가 필요한 왕초급 레벨의 수업은 한국인 강사가 주도하여 학습을 제공하고 있다. 그만큼 강사진이 많이 구축이 되어있어 소그룹단위의 강의제공이 가능한 셈이다. 

또한 강사가 자주 바뀌는 학원에 비해, 10년 넘게 운영하는 동안 실력이 뛰어난 강사들의 근속년수가 6~7년 정도로 높은 편이다. 안정적이고 효율적인 체계가 바탕이 되어 좋은 강사들이 오랫동안 강의를 해오지 않았나 생각한다. 


 
▲ 체계적인 교습법과 수준 있는 강사진으로 수강생들의 만족도가 높아 보인다.

앞서 언급했듯이 컨설팅을 통해 니즈에 맞는 프로그램을 기획하고 제공하기 때문에 만족도가 높은 편이다. 다양한 과정을 하시는 분들이 많은데, 평균 한두달만 수강해도 자신감을 회복한다고 한다.

실력이 괄목할 만큼 확 늘기는 힘들지만 영어에 감 잡고 재미가 있다는 반응을 보이고, 세 달만해도 한 단계 업그레이드 된 자신을 경험한다. 타 학원을 다니거나 해외연수를 다녀와도 쉽사리 늘지 않다가 GCS 어학원을 통해 단기간에 실력이 늘었다며 실제 입소문을 듣고 오는 수강생이 많다.

▲ ‘소통하는 영어’ 교습법을 바탕으로 향후 그리고자 하는 큰 그림이 있다면?

어학원 뿐만아니라  ‘소통하는 영어’를 기조로 한 ‘기업출강서비스’ 사업을 병행하고 있다. 국내 기업이 내수시장만을 바라보고 있는 것이 아니라 해외 수출·입을 하는 시대이기 때문에 외국어가 기본능력이 되어야 한다.

하지만 기업에서 인재를 뽑을 때 처음부터 뛰어난 외국어 실력을 가진 사람을 뽑기가 여간 힘든 것이 아니다. 따라서 뽑은 후 양성과정이 필요한데 그 과정에 필요한 서비스를 제공하는 셈이다.

지난 2008년 동국제강 기업출강을 필두로 영어뿐만 아니라 중국어 등 다양한 외국어를 겸해 기업출강파트를 확대할 예정이다. 현재 한국수자원공사, 한국무역협회무역아카데미, 그밖에 외국계열 반도체 회사 등 기업에 출강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학원을 처음 설립할 때 ‘소통하는 영어’에 포커스를 둔 영어 교육에 대한 소신이 ‘기업출강서비스’라는 실용적이고 도움이 되는 큰 그림을 그리게 한 바탕이 된 것 같아 향후가 기대된다. 

 

 ​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