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에 공유 트위터에 공유 구글플러스에 공유 카카오스토리에 공유 네이버밴드에 공유

전경련-주한미국상공회의소, 15일 ‘제1차 한미경제정책포럼’ 공동 개최

편집국 0 273

전국경제인연합회가 주한미국상공회의소과 함께 한미 주요 현안에 대응하는 포럼을 시작한다. 

 

트럼프 대통령 취임 이후 양국 관계의 큰 변화가 예상되고 있는 상황 속 양국을 대표하는 두 기관이 서로 머리를 맞대고 해법을 제시해 보자는 생각에서다. 

 

첫 번째 회의는 한미FTA를 주제로 6월 15일(목) 오후 2시 여의도 전경련회관 컨퍼런스센터에서 열린다. 

 

최근 한미 새 정부가 출범한 이후 양국 경제관계의 중요성이 더욱 강화되고 있다. 이러한 시기 암참은 지난달 ‘암참 도어녹’을 통해 워싱턴D.C.를 방문하여 미 행정부, 의회 및 싱크탱크 고위 관료를 만나 양국 경제 협력과 한미 FTA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제프리 존스 前 암참 회장은 첫 번째 세션에서 한미FTA에 대한 미국 현지 동향을 전달할 예정이다. 

 

두 번째 세션에서는 이에 한국이 어떻게 대응해야 하나 살펴 볼 예정이다. 한국국제통상학회 회장이며 외교통상부 정책자문위원으로 활동한 바 있는 최병일 이화여대 교수가 발표를 맡았다. 

 

발표에 이어서는 최석영 전 외교부 FTA 교섭대표의 주재로 안세영 서강대 국제대학원장, 한미 양국 기업인 및 정부 관계자 등이 참여하는 종합토론이 진행된다. 

 

전경련은 ‘앞으로도 한미 양국의 경제협력 증진과 민간 차원의 소통 강화를 위해 반기별로 포럼을 개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오늘의 포토
Previous Next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