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에 공유 트위터에 공유 구글플러스에 공유 카카오스토리에 공유 네이버밴드에 공유

구직자 10명 중 6명 "비정규직이라도 취업한다"

최미리기자 0 332

<사진:pixabay>

 

 

문재인 정부의 비정규직 정책에 국민적 관심이 쏠리는 가운데 구직자 10명 가운데 약 6명은 비정규직이라도 취업할 의사가 있다는 설문조사 결과가 나왔다.

 

12일 취업포털 '잡코리아'에 따르면 현재 취업 활동을 하는 구직자 1천368명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에서 '비정규직이라도 취업할 의사가 있느냐'는 질문에 789명(57.7%)이 '있다'고 밝혀 '없다'는 응답자(579명, 42.3%)보다 많았다.

 

성별로는 여성(60.6%)이 남성(39.4%)에 비해 비정규직 취업 의사가 21.1%포인트나 높았다. 연령대별로는 40대 이상(66.4%)이 가장 높았으며 20대(48.9%)와 30대(32.8%)가 그 뒤를 이었다.

 

비정규직이라도 취업하고 싶은 이유로는 '직무경력을 쌓기 위해'라는 응답이 45.4%(복수응답)로 가장 많았고 ▲ 빨리 취업하는 게 중요해서(35.5%) ▲ 취업 공백기를 줄이기 위해(29.5%)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특히 비정규직 취업시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조건으로 '정규직 전환 가능성'을 꼽은 구직자가 35.1%에 달해 직무·하는 일(28.3%)이나 연봉 수준(21.2%), 복지제도(7.1%)보다 많았다.

 

이밖에 비정규직 고용에 대한 의견으로는 '부정적'(62.4%)이라는 응답이 '긍정적'(10.1%)보다 훨씬 많았다. 나머지 27.5%는 별다른 의견이 없다고 답했다.

 

한편, 잡코리아가 아르바이트 포털 '알바몬'과 함께 대학생 3천282명을 대상으로 '여름방학 계획'에 대해 설문조사를 한 결과 아르바이트라는 응답이 68.1%(복수응답)로 가장 많았다.

 

이밖에 ▲ 취업 준비(42.7%) ▲ 전공 자격증 취득 및 지식 습득(37.0%) ▲ 자격증 취득(32.1%) ▲ 국내외 여행(24.3%) 등으로 나타났다. 

오늘의 포토
Previous Next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