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에 공유 트위터에 공유 구글플러스에 공유 카카오스토리에 공유 네이버밴드에 공유

서울시, ‘서울로 7017’서 평일 직장인 타깃 휴식·문화 프로그램 개시

최미리기자 0 321

<사진=해피빈 '서울로' 캡쳐>

 

 

서울시가 ‘서울로 7017’에서 이달부터 방문객의 35% 이상이 몰리는 피크타임인 점심시간과 퇴근시간대에 인근 직장인들을 위한 맞춤형 휴식·문화 프로그램을 새롭게 시작한다. 

 

‘서울로 7017’은 지난 달 20일 개장 이래 지금까지 누적 방문객 169만3,370명('17.5.20.~6.11.)을 돌파했으며 특히 시간대별로 보면 점심시간대(12시~14시) 18%(30만5,409명), 퇴근시간대(18시~20시) 17.8%(30만0,832명)로 가장 많은 방문객이 몰리고 있다. 

 

점심시간엔 잠깐 짬을 내 시원한 그늘막 아래에 놓인 해먹이나 빈백침대에서 달콤한 낮잠을 즐기고 퇴근 후에는 처음 본 사람들과 보드게임을 하거나 200여 권에 달하는 여행책을 골라 읽으면서 일상의 스트레스를 날려버리는 건 어떨까. 

 

서울시는 직장인을 타깃으로 한 ‘서울로 7017’ 평일 4대 상설 문화프로그램인 ‘서울로 떠나는 쉼표’를 13일(화)부터 본격 시작한다고 밝혔다. 평일 주 이용자인 직장인들에게 꼭 맞는 프로그램이 장미마당(서부역 부근)과 목련마당(서울스퀘어 부근)에서 열린다. 별도의 사전예약 없이 현장에서 누구나 자유롭게 참여 가능하며 참가비는 무료다. 

 

시는 이달 말까지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여름철(7~8월) 재정비 기간을 거쳐 9월부터 보다 확대·강화된 프로그램으로 시민들을 맞이할 예정이다. 

 

‘서울로 떠나는 쉼표’와 관련된 자세한 내용은 서울로운영단으로 문의하면 된다. 

 

최광빈 서울시 푸른도시국장은 “이번 서울로 떠나는 쉼표는 방문객이 가장 몰리는 평일 점심시간과 퇴근 이후 시간대에 주 이용객인 직장인들이 잠시 쉬면서 즐길 수 있도록 마련한 문화 프로그램이다”며 “아울러 서울로 7017을 제대로 즐기기기 위해서는 만발한 장미를 볼 수 있는 장미마당, 농부의 시장과 거리예술시즌 같은 문화행사가 열리는 만리동광장, 독특한 공공미술작품 <윤슬> 등 서울역 서부의 명소까지 방문하는 것을 추천한다”고 말했다. 

 

 

 

오늘의 포토
Previous Next

Comments